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보도/인터뷰

보도/인터뷰 뉴스와 이벤트입니다.

게시판 상세
제목 영화 "아가씨"의 독서대는 누가 만들었나요?
작성자 한국옻칠협회 (ip:)
  • 작성일 2016-12-27 16:16:32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349
평점 0점

2016년 상반기 히트영화인 "아가씨"에 등장하는 자개소품이 우리 협회 회원인 옥승호작가님의 작품입니다. 관련 기사를 공유합니다.


☞ 글로벌이코노믹 기사보기  http://m.g-enews.com/ko-kr/news/article/life_005/201606060920434634616_1/article.html#_enliple


왜색논란 박찬욱, 영화 '아가씨' "김민희 낭독, 잊을 수 없다" 김민희 독서대·조진웅 책상 나전칠기로 한국의 전통미 녹여냈다…'아가씨' 후기·누적관객수

기사입력 : 2016.06.06 09:59 (최종수정 2016.06.06 10:40)




영상미가 아름다운 영화 '아가씨'에서는 한국의 전통 '나전칠기' 소품(김민희 독서대, 조진웅 책상)을 이용해 우리나라 고유의 고풍스러움을 그대로 녹여냈다./사진=영화 '아가씨' 공식 홈페이지



[글로벌이코노믹 백지은 기자] 박찬욱 감독의 영화 ‘아가씨’가 6월 5일 기준 누적 관객수 182만 1499명을 기록(영화진흥위원회제공) 했다. 이는 역대 19禁(청소년 관람 불가)영화에서 개봉 첫 주 최고 누적 관객을 동원한 수치로 신기록을 찍은 것이다.
 
개봉 전 박찬욱 감독의 영화 '아가씨'의 일제강점기라는 시대적 배경 설정과 일본인 귀족 캐릭터등에 대한 왜색논란을 일으키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에 박찬욱 감독은 "한국과 일본, 일본인이 갖는 한국인에 대한 복잡하고 독특한 상황을 보여주고 싶었다. 계급 국적 초월한 사랑 이야기도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이라는 나라의 근대성이 어떻게 도입됐는지, 그것이 어떤 모습으로 한국인의 내면에 형성 됐는지 추적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영상미가 아름다운 영화 '아가씨'에서는 한국의 전통 '나전칠기' 소품을 이용해 우리나라 고유의 고풍스러움을 그대로 녹여냈다.
 

박찬욱 감독은 김민희(히데꼬 역)가 귀족들 앞에서 낭독할 때 사용하는 독서대와 김민희가 조진웅(코우즈끼 역)과 교육을 할 때 사용한 책상의 장식을 한국 전통의 자개(나전)를 사용해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영화 ‘아가씨’에서 돋보였던 김민희 독서대와 조진웅 책상의 자개 작업은 지난해 10월 경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율전동(성균관 대학교 수원캠퍼스 근처)에 위치한 옻칠공방 ‘인터***’에서 제작된 것이다.
 

'색패'를 사용한 줄음질 기법의 이 작품들은 나전칠기 전문가 옥승호가 맡았으며 고도의 섬세함을 통해 한국 전통미를 극대화 시켰다.

박찬욱 감독은 무심결에 지나칠 수 있는 영화 속 소품 하나하나에도 소홀하지 않고, 한국 고유의 아름다움을 나타내고자 한 것이다.

한편, 영화 ‘아가씨’를 본 네티즌들은 "김민희 히데코역에 딱임ㅠㅠ목소리하며 미모하며 연기력까지 굿뜨ㅠ특히 낭독씬은 잊을수없음ㅠㅠ(jy55****)" "이 영화는 김민희가 다 했다 외모 연기 모두 엄청났음(colo****)" "볼 당시엔 크게 와닿지 않았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자꾸 생각남 특히 김민희.. 그 표정과 대사들.. 레알 김민희가 다한 영화(leeh****)" "김민희 영화제 여우주연상 받는다 김태리는 신인상(wang****)" "김민희 예전엔 예쁘다고 생각안했는데 여기서 너무 예쁘던데(fant****)"라는 후기를 남겼다.




영화 '아가씨'에서 김민희가 사용한 독서대 (제작자:나전칠기 전문가 옥승호)/사진=인터플러스 제공




첨부파일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